홈으로
게임정보
커뮤니티
하스스톤 최신 뉴스 > 하스스톤 최신 뉴스
하스스톤의 카드 균형에 관한 철학
육회쨔응
2014-01-23 15:37:14 ㅣ 조회 1645




안녕하세요!

하스스톤의 카드를 수정하기 전에는 항상 많은 고민이 앞섭니다. 결정을 내리기 전에는 고려할 사항도 많고, 수집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반영하여 게임 전반에 최적의 균형을 찾아야 합니다. 오늘은 하스스톤의 카드의 균형을 조정하는 과정과 근거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어보고자 합니다. 하스스톤 게임플레이의 핵심 철학에 대한 이야기와 그 철학을 중심으로 베타 테스트 기간 동안 하스스톤의 카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우선 하스스톤 개발팀의 신규 멤버 마이크 도네이스를 소개합니다. 마이크는 10년이 넘는 카드게임 개발 경력을 통해 쌓은 풍부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으며, 이번에 적용한 카드 업데이트에도 많은 의견을 제안했습니다. 하스스톤 개발팀 내에서 마이크의 역할은 하스스톤의 카드들이 우리가 아래에서 다룰 게임플레이 철학과 맞는지를 검토하는 것입니다.

자, 이제 하스스톤 카드를 수정하는 과정과 그 근거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카드를 수정하는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을 수 있겠죠:


특정 카드로 인해 상호적인 게임플레이가 저하되는 경우

턴마다 흥미로운 퍼즐이나 도전에 부딪히는 것이 하스스톤의 묘미라 할 수 있겠습니다. 상대의 하수인, 자신의 하수인, 손에 들고 있는 카드들 모두가 이러한 퍼즐이자 도전의 요소가 되는데, 상대방이 이런 요소들을 일부 없앤다면 게임의 재미가 떨어지게 됩니다.

이러한 이유로 상대방의 하수인을 얼리는 빙결 계통 주문을 수정하였습니다. 빙결 주문 위주로 덱을 구성하면 하수인이 비교적 적어지게 되고, 그런 덱을 사용하는 플레이어와 대전을 할 경우 상대할 하수인이 없기 때문에 게임의 재미가 크게 떨어졌습니다. 

턴이 시작 될 때에 하수인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특정 카드 조합으로 체력이 높은 상대방을 한의 턴에 처치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게임플레이 역시 의도한 수준의 플레이어 상호작용이 부족하다고 판단하여, 최근에 돌격 카드와 전쟁노래 사령관 카드를 수정하였습니다.


게임의 재미를 저하시키는 카드

특정 카드들은 재미보다 좌절감을 유발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이 경우에도 개발팀이 개입하여 카드를 검토합니다.

예전에 정신지배 카드가 소모하는 마나를 수정한 이유도 이와 같은 맥락이었습니다. 마나 소모량을 증가시켜 카드의 위력을 낮추고 상대방이 높은 비용의 하수인을 더 오래 활용할 수 있게 변경하였습니다.

불덩이 작렬 카드를 수정한 이유도 상대방 입장에서 지나치게 재미가 없었고 일방적인 게임플레이 또한 야기했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이 게임의 재미를 저하시키는 대부분의 카드들은 상호적인 게임플레이 또한 해치기 마련입니다.


혼란스럽거나 직관적이지 못한 카드

서리늑대 전쟁군주 카드가 이러한 이유로 예전에 수정되었습니다. 하수인의 수에 따라 생명력이 실시간으로 바뀌었고, 전쟁군주가 피해를 받았다면 더욱 혼란스러웠습니다. 이 때문에 서리늑대 전쟁군주의 능력을 전투의 함성으로 수정하여 게임판 위의 하수인이 실시간으로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여 일관성과 직관적인 이해를 도왔습니다.


동일한 마나 소모량의 다른 카드들에 비해 능력이 압도적인 카드

특정 마나 소모 카드 중에서 모두가 동일한 카드만을 선택한다면 다양성이 크게 떨어집니다. 개발팀은 플레이어들이 덱을 구성할 때 지나치게 고효율인 하수인들을 어쩔 수 없이 골라야 하는 경우를 방지하려 합니다. 다양한 직업과 카드를 접할 수 있어야 게임이 흥미롭고 역동적이지 않을까요?

무너진 태양 성직자 카드가 수정된 이유도 이와 같습니다. 동급 마나로 가장 우수한 카드로 너무 당연한 선택이 되었고 덱 구성의 다양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었으며, 틀에 박힌 게임플레이를 유도하기도 했습니다. 

실바나스, 풋내기 기술자, 아르거스의 수호자 또한 수정하여 이들과 동일한 비용의 중립 하수인을 선택할 때 더욱 많은 가능성을 열어두었습니다.


특정 직업의 덱구성이나 플레이 방식이 균형을 흐트러 트리는 경우

이 부분에 입각한 카드 수정은 많이 없었습니다. 하스스톤의 게임철학은 플레이어들이 자신이 선호하는 직업을 선택하여 최대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덱을 만드는 것이 목적입니다. 이러한 다양성을 통해 상대방의 전략과 덱의 허점을 찌르고 역습을 노리는 멋진 플레이가 나올 것을 기대하며, 무분별하게 하향 조정을 하는 것은 삼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나타날 카드들 중에는 보다 다양한 전략에 특화된 카드도 생길 것입니다. 이로써 끊임없이 변화하는 하스스톤의 다양성을 더욱 촉진시키려 합니다. 지난 몇 달에 걸쳐 최고 순위 자리를 차지했던 직업과 덱 구성은 실제로 매우 다양했습니다. 앞으로도 플레이어들의 창의적인 덱 구성과 플레이, 대항마 덱, 재구성, 하스스톤의 원리와 이론에 대한 고민 등이 기대됩니다.


카드가 너무 약할 경우

카드 수정 빈도를 큰 폭으로 줄인 주 원인입니다.

오픈 베타가 시작된 이후에는 긴급하거나 심각한 상황이 아닌 이상 되도록 카드를 수정하지 않으려 합니다. 되도록 빠른 시일 내로 균형 잡힌 카드들을 선보여 수정이 필요할 경우 위험요소를 최소화시킬 계획입니다.

카드 수정이 과하게 반복되면 베타 테스트 기간이 길어질 우려가 있습니다. 균형을 찾고 유지하기가 참 쉽지 않은 것이, 잘 알려지지 않은 카드를 잘못 변경하면 하루 아침에 인기만점의 필수 카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상 카드 수정에 대한 개발팀의 의견을 알려드렸고, 앞으로(아주 가까운 시일 내로!) 오픈 베타 테스트가 시작되면 카드 수정은 절대적으로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매우 드물게 진행될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립니다. 개발팀은 다양한 덱을 상대하기 위해 플레이어들이 이른바 대세 카드의 너프를 기다리는 것보다 자신만의 창의적인 해법을 찾을 것을 원합니다.

자신이 구성한 덱에 대한 자신감을 키울 수 있도록 적절한 환경조성이 필요한데, 현재 게임에 적용된 카드를 하나씩 수정할 때 마다 그러한 환경은 더욱 불안정하게 됩니다. 많은 노력과 조율 후에 만족할 만한 덱을 구성했다면 완성된 덱의 카드를 하향하기보다 다음 확장팩을 통해 그 덱에 대응할 수 있는 흥미로운 요소를 추가할 예정입니다.    

카드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수정은 이번이 거의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클로즈 베타 기간 동안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열렬한 참여, 굉장히 창의적이고 심지어 때로는 무자비한 덱 구성을 통해 클로즈 베타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있으며, 하스스톤 출시까지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스스톤 개발팀 모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 에릭 다즈

수석 디자이너
육회쨔응
22%

포션 4,645

가입일로부터 : 2913일

신고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 총 45개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 글쓰기
게시판 리스트01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조회 등록
45 소셜그래프게임 부스타빗 rg-666닷컴 코드:cc22 얌마구라 0 337 17.09.07
44 8월 26일 롯데월드에 카라잔 파티가 열린다~!! 스컬러 0 1761 16.08.12
43 하스스톤 등급전 시즌 7 – 할로윈 축제! 공포의지배자 0 3339 14.10.03
42 하스스톤 등급의 비밀 꽃요다 0 4636 14.09.23
41 하스스톤 등급전 시즌6 해적약탈자 a_hyom.. 0 3455 14.09.05
40 시즌5 '얼음왕관의 한기'공개! 다음 모험모드는 얼음왕관? [1] 어덜트베이비 0 3718 14.08.01
39 '으리으리'한 하스스톤 이벤트 7월 24일 부터 공포의지배자 0 3230 14.07.29
38 하스스톤 낙스라마스의 저주 넴드 정보 고라니고라니 0 3300 14.07.22
37 낙스라마스 신규 카드 '로데브' 훈블린 0 2112 14.07.21
36 한중마스터즈 현장 방문하면 카드팩 10팩 제공 바나나복숭아 0 879 14.07.18
35 낙스라마스의 저주 입장료 공개! 공포의지배자 0 1231 14.07.09
34 하스스톤 1.0.0.5314 패치가 적용되었습니다! 공포의지배자 0 1268 14.05.09
33 하스스톤 등급전 시즌 2 – 검은 사원이 시작됩니다! 공포의지배자 0 1076 14.05.04
32 하스스톤 모험모드 : 낙스라마스의 저주 [1] 공포의지배자 1 1407 14.04.12
31 블리자드 '베타게임이라 게임 로그가 마련이 되어있지 않다' [2] 김첨G 0 1312 14.02.21
30 블리자드 CS팀 사원 모집 공고 에레하임 0 2258 14.02.20
29 하스스톤 향후 개발 계획에 대한 포스팅 [1] 주작강 0 1651 14.01.27
28 하스스톤의 카드 균형에 관한 철학 육회쨔응 0 1646 14.01.23
27 하스스톤 한국/대만 상위 랭킹 100위까지 명단 [1] 샴브로 0 2180 14.01.20
26 하스스톤 카드 대거 너프 예정안 실키하트 0 2571 14.01.14
25 12월 셋째 주 하스스톤 한국/대만 지역 순위 100 [1] 실키하트 0 1327 13.12.23
24 하스스톤 오픈 베타는 1월7일 이후? 실키하트 0 1043 13.12.20
23 하스스톤 12/19 패치 노트 실키하트 0 950 13.12.19
22 한국에서도 전설등급 유저가 나왔다네요 실키하트 0 975 13.12.15
21 12/10 아래 업데이트 예정 사항 번역 실키하트 0 1073 13.12.10
20 [북미] 업데이트 예고 육회쨔응 0 1012 13.12.10
19 하스스톤™ 블리즈컨 2013 초청 경기 비디오 파곰 0 949 13.11.29
18 [11/22] 하스스톤™ 최고 레벨 플레이어 명단 – 한국, 대만 지역 [1] 파곰 0 1180 13.11.25
17 하스스톤™ 최고 레벨 플레이어 명단 – 한국, 대만 지역 [2] 파곰 1 1216 13.11.22
16 하스스톤 초청 경기: 선수 덱 미리보기 [1] 파곰 0 2123 13.11.07
15 하스스톤 초청 경기: 플레이어 스포트라이트 (계속) [2] 파곰 0 1891 13.10.31
14 11시36분 다시 열렸네영 [2] 88moon 1 905 13.10.29
13 하스스톤 서버 폭파인듯 싶습니다. [2] 88moon 0 1151 13.10.29
12 MLG & ManaGrind 토너먼트 우승자 덱 [4] 인남성기사 11 1589 13.10.28
11 비공개 베타 버전, 알려진 오류 사항 [2] 레라스 6 1215 13.10.28
10 하스스톤 초청 경기: 플레이어 스포트라이트 [56] 파곰 32 2746 13.10.25
9 [블루포스트] 사제의 정신 지배 카드에 대해서 [41] 레라스 40 1386 13.10.25
8 10월 18일 패치노트, 전사 '전투 격노' 너프 [173] finste.. 169 1624 13.10.18
7 블리즈컨 2013 새로운 경연대회를 만나보세요 [73] 블랙쉽 38 1538 13.10.10
6 하스스톤 담당자들이 좋아하는 영웅은? [102] 아이럽밀크 35 2443 13.10.10
글쓰기
검색영역 검색